홈으로 | 공지사항 | 로그인 | 회원가입
아이디  비밀번호 
 
    모교역사 현재위치 : HOME > 모교소개 > 모교역사
 

 

" 때마침 6년제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분리하는 제도(1951년 3월20일 법률제178호)가 실시되었다.
이 제도에 따라 안동중학교에서 고등학교를 분리하여 독립된 학교(1951년8월31일문교부인가)가 만들어지게 되었고, 그에 따라 내가 안동고등학교 교장으로 임명되었다. 1951년 8월의 일이었다.
9월 초순이 되자, 나는 안동중학교 4.5.6학년 학생들과 새로 임명된 김세위 교감선생, 안동중학교 교사로 있던 오동수,남우석,김창수 선생 등과 함께 안동고등학교로 이사를 갔다. 학생들에게는 자기가 쓸 책상·걸상을 각자 운반시켰고, 교사들은 어렵게 얻은 칠판 3매를 나눠들었다"

- 권상철 {사람에 심은 희망의 나무}에서-

 

" 아무 것도 없었다. 용상동에 있는 안동고등학교에 도착했을 때, 내 머릿속에 떠오른 생각은 그것이었다. 교사(校舍)도 교문도 없었다. 산 밑에 있는 벌판에 덩그러이 놓여 있는 민가 한 채가 유일한 재산이었다. 정말 아무 것도 없었다. 아무리 전쟁 중이라고는 해도 너무 심했다"

- 회고담 {안동고50년사}에서-

 

칠판은 감나무와 아카시아 나무에 걸었고, 그 앞에 책걸상을 배열하고 노천 수업을 실시하였다. 비가 오면, 산기슭 나무 밑으로 피하고 비가 그치면 다시 모여 수업을 받았다. 나도 학생들도 이런 수업은 그때가 처음이었다.  역설적이지만 지나고 보니 내 생애 최고의 영광의 시기였다."

- 권상철 {사람에 심은 희망의 나무}에서-

 

"어느 곳에서도 교사(校舍)건축을 책임지려 하지 않았다. 하긴, 당시의 형편으로는 책임을 지고 싶어도 질 수 없었다는 것이 더 올바른 표현일 것이다. 중략....교사(敎師)들과 학생들은 한마음 한 뜻이 되어 신발을 벗고 바지를 걷어올리고는 진흙을 이겨서 흙벽돌을 만들기 시작했다. 단 한 명도 불평하지 않고 자기집 일보다 열심히 일하였다. 우리는 이미 가족이었다. 누구 하나 물러서지 않았고 비가 오면 기별이 없어도 찍어놓은 흙벽돌이 빗물에 허물어질까 3km가 되는 읍내 집에서 분주히 달려와서 이런저런 덮개로 덮어 주기도 하였다.
흙벽돌을 쌓는 것은 만들기와는 차원을 달리하는 어려운 일이었다.
이리저리 재고 맞추고 땀으로 범벅이 된 채 곡예 하듯 쌓아 올리기를 시행착오와 더불어 거듭하였다. "

- 권상철 {사람에 심은 희망의 나무}에서-

 


김엽(전세명대총장), 정석원, 지태욱, 이준호, 권대율
강위중,배동승,박춘서(경북전분대학어학원장),박성철
백언식, 김규창, 신연철,  남정식(목사은퇴),  권태주
김영현, 권오강, 최병준, 이신형, 이안남, 손호경, 문선재(목사/예일신학대학총장), 김종룡, 권태련, 임태진
권중락,김지화  남인석,김시호,천봉석, 김택현, 이상희
김응수, 강성우,김경한, 권중동(전노동부장관), 신기태
김택용,박용호,강성욱,김상기,이해종,권상혁,권영숙
이광영,권대호,배선학,김영년,권오중,정일순,조덕호
황하청, 권오익, 권영대, 임성하, 강구원

 

 


우리 힘으로 교사를 완성한 것은 단순히 집을 한 채 지은 것이 아니었다. 그것은 우리들에게 무한한 가능성과 자신감을 만들어 주었다.
사제동행(師弟同行)으로 이 일이 성공한 다면 이 자체가 폐허가 된 이 나라를 재건하는데 필요한 교육적인 큰 가치가 있을 것이었다."
                           - 회고담 {안동고50년사}에서-

 

" 조선의 최고의 학자이자 기라성 같은 제자를 길러냈던 위대한 사표 退溪 이황 선생, 임진왜란 때 영의정을 지내며 만난(萬難)을 무릅쓰고 국난을 수습하였던 서애 류성룡 선생 등 많은 인재를 배출하였기에 [인다안동(人多安東)]이라 하였다. 안동이 반듯시 이어가야할 유산(遺産)이자 전통(傳統)이었다. 대대로 안동은 도의(道義)를 숭상하고 인의예절(仁義禮節)을 잘 지켜왔지만 , 근대 이후 존현양사(尊賢養士)의 서원교육이 시대의 풍파로 해체되면서 그 기맥이 쇠퇴해 있었다. 나는 이점에 착안하여 안동고등학교 교육의 목표를 첫째 [도의교육(道義敎育)]으로 설정하였다"

- 회고담 {안동고50년사}에서 -

 

" 우리는 흙을 이기고 ,볏짚을 썰고 , 물을 길으면서 흙벽돌을 만들었지만 모두가 만족했다. 이곳이 젊음의 꿈을 키울 수 있는 우리의 요람이며, 많은 후배들이 거쳐갈 배움의 전당(殿堂)이 될 것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땀을 흘렸다. 피곤했지만 밤을 새워 공부를 했다. 흙벽돌 집이 완성되기도 전에 책상을 교실로 옮겼다. 바닥은 그대로 울퉁불퉁한 밭으로 남아 있었다. 그래도 즐거웠다. 꿈도 컸다.나는 안고를 잊지 못한다.
그리고 안고를 사랑한다.
또한 안고에 거는 기대도 크다."
                - 권중동 1회/전노동부장관 회고담
                                  {안동고50년사}에서 -

 

" 흙벽돌 교실이 완성되었을 때에는 교실과 교실 사이가 천장 쪽은 삼각형으로 트인 채로 수업을 했으니, 옆 교실의 말소리가 다 들리는가 하면 , 우리교실 앞·뒷반에서 먼저 수업이 끝나게되면 시끄러워 수업을 계속할 수 없는 형편이다........교복은 대개 무명이나 광목같은 것에 검정색 물감을 들인 것이었는데 , ...... 당시 교모(校帽)는 윗 부분을 면도칼로 줄지어 찢고 그 자리를 재봉틀로 박아 쓰고 다니는 학생들만의 낭만과 멋이 있었으며, 소형 영어 사전을 뒷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서 통째로 암기하겠다는 멋있는 욕심과 고집도 있었다"

- 박구일 2회/전국회의원 회고담  {안동고50년사}에서 -

" 우리는 입학식을 마치고 다음 날부터 바닥(밭)흙을 떠서 물에 개어서 볏짚을 섞어 벽돌을 찍기 시작하였다. 처음 찍어보는 벽돌이어서 잘 되지를 않았다. 물의 배합이 좀 많으면 벽돌을 틀에서 빼면 모양이 무너지고 , 물이 적으면 틀에서 빼기도 어렵고 군데군데 뭉쳐진 곳이 많았다. 추워져 가는 가을 날씨에 발벗고 물 섞인 흙을 밟는 일이 고역이었다. 그렇게 지은 집은 10년 뒤 '사라호'태풍에 무너져 버렸다. 흙벽돌 집 창은 한지(韓紙)창이었다.
난방은 교실 가운데 흙으로 둘레를 막아 숯을 피워 추위를 겨우 막도록 설비(?)되었다.

- 류동주 3회/전서울시구청장 회고담  {안동고50년사}에서 -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 위로이동

Copyright ⓒ 2006-2008 by 안동고등학교 총동창회 All rights reserved. Andonggo.or.kr
주소 : (760-120) 경북 안동시 북문동 24번지 3층 / 전화 : 054-842-8100 / 팩스 : 054-842-8101